실시간 뉴스



김동연 "화성 공장 화재, 이태원 참사 떠올라…투명하게 국민들에게 알려달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화재 발생 2일차인 25일, 공장화재 현장 인근에서 소방재난본부장과 함께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화재 발생 2일차인 25일, 공장화재 현장 인근에서 소방재난본부장과 함께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아이뉴스24 김정수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5일 화성 공장화재 사고와 관련해 이태원 참사가 떠올랐다며 투명하게 있는 그대로 국민들에게 적극 알릴 것을 경기도 공무원들에게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당시 정확한  정보나   잘못에 대한 인정을  하지  않아서  생긴  불신으로  현재 큰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이태원 참사를 반면교사 삼아 있는 그대로  사실과  정보, 경기도 대응 상황을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적극 알리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 지사는 합동분향소 설치, 이주노동자 지원 같은 구체적 사고수습 대책에 대해 추가 지시했다.

김 지사는 우선 "굉장히 힘드신 상황에 있는 희생자 가족들이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며 "도청과 화성시에도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희생자별로 도청과 시청에서 각 1명씩 직원을 배치해 장례 절차나 유가족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원 확인과 합동분향소 설치에도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김 지사는 "해당 기관과 협조해서 빠른 시간 내에 희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장례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하고, 시청과 협의해 합동분향소도 신속하게 설치하라"면서 "이와 별도로 경기도청에 도민들이 와서 추모할 수 있는 공간도 같이 만들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외국인 이주노동자 지원과 관련해서는 불법체류자에 대한 지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어떤 이유로 한국에 왔는지, 심지어 정상적인 방법이 아닌 불법체류를 하신 분들이라도 경기도에서 일하시다 희생되신 분들이니까 따지지 말고 가시는 길 잘 모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외국에 유가족들이 계시면 가시는 길 함께하실 수 있도록 항공료, 체재비, 통역사  지원까지  해서  끝까지  배려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중장기적 대책 마련도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주노동자들  주거 문제,  의료 문제,  교육 문제,  안전 문제를 포함한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특히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경쟁력을  갖춘  대한민국  국민으로  제대로  교육받을  수  있는 방안까지 준비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지시했다.

한편, 김동연 지사는 25일 오후에도 화재 현장을 찾아 경기도 차원의 추가 지원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수원=김정수 기자(kjsdm0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동연 "화성 공장 화재, 이태원 참사 떠올라…투명하게 국민들에게 알려달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