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그린철강 힘쓰는데…정부 지원금은 미미


"수출 지속 위해 수소환원제철로 전환 필수"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국내 철강업계가 최근 침체에도 불구하고, 탈탄소화 등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이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으로 철강재 탄소 규제를 강화하고 있어서다.

국내 주요 철강사들은 수출을 늘리려면 저탄소 혹은 탈탄소 철강 체제로 전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만, 이러한 친환경 행보에 막대한 비용이 수반돼 철강사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포스코의 수소환원제철 공정. [사진=포스코그룹]
포스코의 수소환원제철 공정. [사진=포스코그룹]

25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수소환원제철 기술 개발 정부 지원금은 타국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다. 독일은 수소환원제철과 저탄소 철강 생산 체제 전환을 위해 약 10조2000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투자한다. 또 일본은 4조491억 원, 미국은 2조100억 원, 스웨덴은 약 1조4471억 원을 지원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정부 지원금은 2685억원으로, 이중 수소환원제철 지원액은 269억원에 불과하다.

앞서 포스코는 '2050 탄소중립 선언·현황'을 발간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국내 철강사들이 기존 용광로를 수소환원제철에 필요한 유동환원로, 전기로 교체하는 비용은 68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수소환원제철은 쇳물 생산 과정에서 수소를 활용하는 기술이다. 철광석에서 철만 남길 때 이산화탄소 대신 물이 배출돼 친환경적이다. 이에 철강업계는 수소환원제철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나 상용화를 위한 재정적 지원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럽에서 수출을 지속하고 제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수소환원제철로 전환이 필수적이지만 부담이 큰 상황"이라며 "저탄소 철강 시장에서 경쟁력을 잃지 않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의 2050 탄소중립 로드.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의 2050 탄소중립 로드. [사진=현대제철]

포스코는 올해 그룹 전체 투자 예산(10조8000억원)의 41.7%인 4조5000억원을 철강 부문에 투입해 저탄소 생산설비 구축 등에 나서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자사 고유의 수소환원제철 기술인 하이렉스(HyREX) 상용화와 전기로 확대에 투자가 집중된다. 오는 2027년까지 연산 30만 톤 규모의 하이렉스 시험설비를 준공하고 기술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하이렉스 기술개발 완료 전 활용되는 저탄소 생산설비가 전기로다. 전기로는 화석연료 대신 전기를 활용하기 때문에 탄소 배출량이 적다.

현대제철도 고유의 신(新)전기로를 신설해 2030년까지 탄소배출이 약 40% 저감된 강재를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신전기로에는 현대제철의 독자기술에 기반 한 저탄소제품 생산체계인 하이큐브(Hy-Cube) 기술이 적용된다. 하이큐브는 신전기로에 철스크랩과 고로의 탄소중립 용선, 수소환원 직접환원철 등을 혼합 사용해 탄소배출을 최소화한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그린철강 힘쓰는데…정부 지원금은 미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