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과방위 불출석한 최수연·서상원…내달 2일 다시 부른다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가 네이버 라인야후 사태와 제4이동통신 정책 실패와 관련해 오는 7월2일 최수연 네이버 대표와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를 다시 부르기로 했다.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 [사진=스테이지엑스]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 [사진=스테이지엑스]

25일 과방위는 현안질의를 위한 전체회의 일정을 7월2일로 의결하고 총 8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각각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도현 2차관 △최병택 전파정책국장 △이도규 통신정책관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 △최수연 대표 △서상원 대표 등이다.

최 대표와 서 대표는 이날 과방위 현안질의에 참고인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각각의 사유로 국회에 불출석했다. 최 대표는 사전에 잡혀있던 글로벌 사업 관련 행사의 참석을 이유로, 서 대표는 주파수 할당대상법인 취소 청문절차를 앞두고 국회에서 증언하기 곤란하다는 이유로 불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증인 출석과 관련해 여당 측은 여야 간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며 반발했다. 최형두 과방위 국민의힘 간사는 "오늘 들어왔기 때문에 협의를 했으면 한다"고 했다. 신성범 국민의힘 의원도 "어제 정치적 결정에 따라 상임위 복귀했다. 여야 간사 협의를 거쳐서 결정하는 게 합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야당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표결을 통해 찬성 12명, 반대 6명, 기권 1명으로 최‧서 대표 등 주요 참고인의 출석 안건을 의결 처리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과방위 불출석한 최수연·서상원…내달 2일 다시 부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