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수십명 사망한 리튬배터리 공장 화재, 다른 곳은 괜찮나


산업부-소방청 합동으로 안전 점검 나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경기도 화성의 리튬배터리 생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수십 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1차관은 25일 충남 당진에 있는 비츠로셀 리튬 1차전지 제조시설을 방문해 소방청,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 기관과 함께 현장의 안전관리 상황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 안전 점검은 24일 리튬 1차전지 제조시설의 화재로 인해 안타까운 인명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관련 유사 사업장을 합동 방문·점검해 같은 사고의 발생을 사전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추진됐다.

소방·경찰 당국이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건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소방·경찰 당국이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건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경성 1차관은 “리튬 전지는 화학적 특성상 한번 화재가 발생하면 진화가 쉽지 않은 만큼 사전 안전관리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비슷한 사업장에 대한 현장 안전점검과 상시 모니터링을 위해 산업부 제1차관을 단장으로 산업부 본부와 국가기술표준원, 소방청, 배터리산업협회, 전기안전공사 등 관계 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배터리 산업 현장 안전점검 TF’를 구축 운영할 예정이다.

‘배터리 산업 현장 안전점검 TF’를 통해 리튬 배터리 산업 현장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장 점검 대상으로는 이번 화재가 발생한 리튬 1차전지 제조시설뿐 아니라 리튬 2차전지 제조시설, 리튬 배터리 ESS 제조시설, 사용후 배터리 보관시설 등 리튬 배터리 관련 국내 핵심 사업장들을 포함할 예정이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수십명 사망한 리튬배터리 공장 화재, 다른 곳은 괜찮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