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7개 상임위원장직 수용…추경호, 사의 표명[종합]


"민주당, 협상하는 척 '쇼'만 반복"
"폭주 막기 위해 국회 등원 결정"
"'이재명 방탄·의회독재' 저지 투쟁"
추, '원구성 협상 불발' 책임지고 사의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후 대국민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후 대국민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이 여당 몫으로 남았던 7개 상임위원장직을 수용하기로 24일 결정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폭주를 막기 위해 국회 등원을 결심했다"며 동시에 원내대표직 사의도 표명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국회 정상화를 위한 대국민 입장 발표'를 열고 "민생 입법에 집중하겠다. 이재명 방탄을 위한 민주당의 입법 폭주와 의회 독재 저지를 위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애초부터 원 구성과 관련한 여·야 간의 대화와 협치, 국회 정상화에는 관심도 없었으며 협상하는 척 쇼만 반복해왔다"고 강력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인내심을 갖고 여·야간 협치를 위해 수십 차례 거듭 제안한 우리 당의 양보와 협상안도 민주당은 매번 단칼에 걷어찼다. 절대 다수 의석을 무기로 국민을 두려워 하지 않고 폭주하는 민주당과의 원구성 협상은 이제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강경 투쟁으로 이어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는데, 민주당이 장악한 법사위, 과방위 등의 11개 상임위가 무소불위로, 민주당의 입맛대로 운영되는 것을 보면서 나머지 7개 상임위 역시 정쟁으로만 이용될 것이 불보듯 뻔하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이를 막아야 한다는 집권 여당의 책임감, 무엇보다 가뜩이나 어려운 민생을 책임져야 하는 집권 여당의 책무가 제 가슴을 때린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아울러 "거대 야당이 이재명 방탄과 이재명 충성 경쟁에 몰두할 때, 우리 국민의힘은 국민의 일, 국민을 위한 일을 하겠다"며 "국회를 '이재명의 국회'가 아니라 '국민의 국회'로 돌려놓겠다. 민생을 위해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자세로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입장 발표 직후 별다른 질의응답 없이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떴다. 다만 복수의 의총 참석자들에 따르면, 추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원구성 협상 불발에 따른 정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양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 전 기자들과 만나 "(추 원내대표가) 사의 표명을 했다"며 최종 수리 여부에 대해서는 답을 피했다.

배 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향후 상임위 운영 일정에 대해 "전날 원내지도부가 모여 상임위 배정을 확정했다"면서 "당헌당규에 따라,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빠르면 27일에 진행할 것을 민주당에 요청해놓았다"고 했다. 국회부의장 선출에 대해서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7개 상임위원장직 수용…추경호, 사의 표명[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