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미국서 난리난 희귀종 '핑크 돌고래'…정체 알고보니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세계적인 희귀종으로 알려진 핑크 돌고래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서 발견됐다는 소식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확산됐다.

이 사진은 수만개의 '좋아요'를 받는 등 큰 관심을 끌었지만, 결국 인공지능(AI)으로 생성된 가짜 이미지로 밝혀졌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서 발견됐다는 핑크 돌고래의 사진이 페이스북, 엑스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됐다.  [사진=X(옛 트위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서 발견됐다는 핑크 돌고래의 사진이 페이스북, 엑스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됐다. [사진=X(옛 트위터)]

22일(현지시각) 미국 뉴스위크에 따르면 지난 19일 페이스북에는 핑크 돌고래가 노스캐롤라이나 해변에서 발견됐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지난 6월 19일 오전 NC(노스캐롤라이나) 해테라스 해변에서 자연 서식지에서 밀려온 아름답고 희귀한 분홍색 돌고래가 발견됐다"며 "마음씨 착한 남자가 괴로워하는 돌고래를 보고 빠르게 바다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져나가며 22일 기준 6만개의 '좋아요'와 8만개의 공유 수를 기록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비슷한 시각 엑스에서도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서 희귀한 핑크 돌고래가 발견됐다"며 핑크 돌고래가 바다를 헤엄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유됐다.

그러나 이는 AI가 생성한 가짜 사진인 것으로 드러났다. 팩트체크 웹사이트인 스놉스(Snopes)는 해당 사진이 AI 이미지일 확률이 99.9%라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양수산부 대변인도 "노스캐롤라이나 해역에서 핑크 돌고래에 대한 보고나 확인된 사진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몸 색깔이 핑크색 등 연한 색을 띄는 돌고래가 실제로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목격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에 가깝다.

핑크 돌고래는 아마존강돌고래와 알비노 큰돌고래 두 종류로 나뉜다. 세계야생생물기금에 따르면 아마존강돌고래는 담수에서만 서식하며 볼리비아, 브라질, 콜롬비아, 에콰도르, 베네수엘라의 아마존강 유역 등에서 발견된다. 태어날 때는 몸 색깔이 분홍빛이 아니지만 자라면서 색이 발달한다.

큰돌고래의 피부색은 회색인데 유전자 돌연변이에 의해 드물게 흰 피부와 핑크색 눈빛을 가진 알비노 돌고래가 탄생한다. 알비노 돌고래는 튀는 피부 색 때문에 각종 육식 어류들의 사냥감이 되기 쉽고, 전 세계적으로 총 개체 수가 20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국서 난리난 희귀종 '핑크 돌고래'…정체 알고보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