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동호회 여성과 결혼 준비 중"…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 또 공개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21일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에는 '밀양 박XX 오래도 숨어 지냈구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전투토끼' 캡처]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전투토끼' 캡처]

이 영상에서 유튜버는 "소년원 처분을 받은 10인의 명단 외에도 가해자가 더 있다. 그중 한 명이 박씨"라고 밝혔다.

그는 "박씨는 앞서 폭로된 가해자와 절친 사이"라며 "최근에도 밀양에서 골프 모임을 가졌고, 배드민턴 동호회에서도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이 유튜버는 박씨가 동호회에서 만난 여성과 결혼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 박씨가 울산에 있는 한 기업에 다니고 있다. 본사와 지사가 국내에 고르게 분포돼 있는 회사"라며 "이 기업의 1년 차 연봉은 4000만원이며, 박씨는 근속 10년 이상으로 연봉 8000만원을 받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이와 같은 신상 공개 영상을 올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관심이 지속해서 유지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제 역할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결혼할) 여자는 조상이 도왔다", "울산 여중생한테 그런 짓을 해놓고 울산에서 근무한다니 말도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남학생 44명이 여중생 1명을 1년간 집단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경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10명만 기소했으며, 20명은 소년원으로 보내졌다. 이 가운데 합의로 공소권 상실 처리를 받은 학생은 14명이었다. 44명 중 단 한 명도 형사처벌을 받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사건을 모티브로 영화 '한공주', 드라마 '시그널'이 제작되기도 했다. 다만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이 직장에서 사직 처리되는 등의 일이 발생하면서 '사적 제재' 논란도 일고 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동호회 여성과 결혼 준비 중"…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 또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