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울바이오시스, 美 최대 가정용 조명회사 상대로 'LED 특허소송' 제기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서울반도체의 관계사인 글로벌 광 반도체 전문기업 서울바이오시스가 미국 최대 가정용 조명 회사인 파이트 일렉트로닉(Feit Electric)을 상대로 미국 캘리포니아 중부 연방지방법원에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18일 밝혔다.

전구 변천사. [사진=서울반도체]
전구 변천사. [사진=서울반도체]

서울바이오시스는 소장을 통해 "파이트에서 제조, 판매 중인 LED 조명 제품들이 서울반도체와 서울바이오시스가 공동 개발한 '전지향성(omnidirectional) 필라멘트 LED 패키지'를 포함해 총 6개의 특허기술을 침해했다"고 밝혔다. 일반 가정용 전구 2개 중 하나는 필라멘트형 제품이다.

앞서 유럽에서도 필라멘트 LED 소송이 진행된 바 있다. 2020년 독일 뒤셀도르프 법원은 필립스 조명계열사의 제품이 서울반도체의 필라멘트 LED의 광추출 효율을 개선하는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단해 영구판매금지, 침해품 회수 및 파괴 명령을 2차례나 내렸다. 판결 이후 서울반도체의 필라멘트 LED 특허는 지난해 유럽 통합특허법원(United Patent Court)의 출범에 따라 통합특허법원 협정에 가입한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 유럽 18개국에서 막강한 효력을 갖게 됐다.

서울반도체는 지난 30년 매출의 10% 이상을 광 반도체 연구개발(R&D)에 투자하며 2세대 LED 기술을 개발, 1만8000여 개의 LED업계에서 압도적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마이크로(Micro) LED 제작에 필수인 와이어(Wire)가 필요 없는 LED, '와이캅(WICOP)' 기술을 갖고 있다. 지난 20년간 8개국에서 진행된 102 건의 소송에서 모두 승소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바이오시스, 美 최대 가정용 조명회사 상대로 'LED 특허소송' 제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