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 상남자" 홍준표 발언에…민주 "국민 원하는 건 '조선 사랑꾼' 아냐"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건희 여사 수사를 앞두고 검찰 고위급 인사를 단행한 윤석열 대통령을 '상남자'라고 옹호한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해 '그러다 민심에 찍힌다'는 취지의 경고장을 날렸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15일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적 공분이 들끓고 있는 상황에서 홍 시장이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나'라는 어불성설을 소셜미디어(SNS)에 게재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홍 시장은 법무부의 검찰 고위직 인사에 관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라고 반응해 윤석열 대통령 부부를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홍 시장은 "당신이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 자리 유지 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나"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후보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 되었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번 보시라"고도 했다.

이에 강 원내대변인은 "홍 시장의 언어도단은 국민의 분노를 읽어내지 못한 왜곡된 자기 정치에 불과하다"며 "대통령이 법 앞의 평등을 외면하고 아내를 방탄하는 '조선의 사랑꾼'이 되는 건 권력의 사유화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아내 지키기, 자기 여자 지키기에만 골몰하는 대통령은 상남자는커녕 '하남자', '하수인'"이라며 "윤심, 아니 김심에 눈도장이라도 찍으려다 민심에 찍힌다"고 경고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아내의 범죄 의혹을 감추느라 급급한 대통령, 그런 대통령을 상남자라 치켜세우는 여당은 오직 특검만이 답임을 알려준다"면서 "민주당은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관철해 윤 대통령이 무너뜨리고 사유화한 법과 정의를 바로 세워 국민들께 되돌려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 상남자" 홍준표 발언에…민주 "국민 원하는 건 '조선 사랑꾼' 아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