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에 윤진 FT본부장


[아이뉴스24 이규진 기자]CJ대한통운은 신임 한국사업부문대표에 윤진 전 FT본부장을 승진시켰다고 14일 밝혔다.

윤진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신임 대표. [사진=CJ대한통운]
윤진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신임 대표.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에서는 지난 2월 그룹 정기인사에서 신영수 대표가 총괄 대표이사로 승진한 후 한국사업부문대표를 겸직해 왔다.

한국사업부문대표는 FT본부, 오네(O-NE)본부, 영업본부로 이뤄져 있다. 기업고객 영업과 택배, 수송, 물류센터, 항만사업 등 한국내 사업을 총괄한다. CJ대한통운은 신영수 총괄 대표 아래 한국사업과 글로벌사업 양대 부문별 대표 체제로 구성돼 있다.

2002년 CJ그룹에 입사한 윤 신임 대표는 CJ대한통운에서 해외사업담당, W&D본부장, CL(계약물류)부문장 등을 두루 역임한 물류 전문가다. 최근에는 FT본부장으로 CL사업을 총괄하며 생산성 혁신 프로젝트를 주도해 수익성 개선과 양적 성장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CL사업에서 매출액 2조 8,536억원, 영업이익 1,443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인사를 통해 윤 신임 대표가 CL사업 성장과정에서 보여준 혁신 의지를 한국사업부문 전반으로 확산시켜 미래 혁신성장 동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관련, CJ대한통운은 “CJ대한통운에서 20년 이상 근무하며 현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폭넓은 네트워크, 사업 통찰력을 두루 갖춘 물류 전문가”라며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규진 기자(sky9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에 윤진 FT본부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