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비스포크 AI 통했다"…삼성전자, 지난해 美 생활가전시장서 점유율 1위


'연결성·사용성' 향상된 신제품·서비스 통해 시장점유율 지속 확대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 영상으로 선보이고 있는 옥외광고.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 영상으로 선보이고 있는 옥외광고. [사진=삼성전자]

12일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3년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매출 기준 점유율 21%를 차지했다. 이어 LG전자는 19%, GE는 18%, 월플은 15%를 기록했다.

수량 기준으로는 삼성전자가 19%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로 나타났다. 이어 GE 17%, LG전자 16%, 월플l 16%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 고려하는 브랜드를 물어본 결과 삼성전자를 선택한 소비자들은 32%로 조사됐다. LG전자는 29%로 2위로 나타났다. GE는 28%, 월플은 28%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최근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업그레이드된 신제품과 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이며 미국 가전 시장의 점유율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 선보이는 2024년형 비스포크 신제품에 고성능 AI 칩이나 카메라, 센서를 탑재해 더욱 다양한 AI 기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내부 카메라가 입출고되는 식재료를 인식하는 'AI 비전 인사이드'를 넣었다. 올인원 세탁건조기인 '비스포크 AI 콤보'에는 AI 기반으로 세탁물의 무게와 종류, 오염도를 감지해 세탁하고 내부 센서가 주기적으로 내부 건조도를 감지해 최적의 상태로 건조하는 'AI 맞춤코스' 기능을 탑재했다. 특히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는 170만개의 사물 데이터를 사용한 'AI DNN' 모델을 기반으로 전면 카메라 센서를 활용해 다양한 사물을 인식하고 회피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3일부터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의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을 참신하게 표현한 영상으로 옥외광고를 진행해 미국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비스포크 AI 통했다"…삼성전자, 지난해 美 생활가전시장서 점유율 1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