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카카오 준신위, 정신아 대표 내정자와 첫 만남…"책임경영 강화"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와도 면담…쇄신 협조 의지 밝혀
준신위 홈페이지 공개…제보자 보호 방안 마련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와 계열사의 준법·윤리경영을 지원하는 외부 기구 준법과신뢰위원회(준신위)는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와 만나 쇄신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왼쪽 세번째)와 김소영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위원장(왼쪽 네번째), 준신위 위원들이 회동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왼쪽 세번째)와 김소영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위원장(왼쪽 네번째), 준신위 위원들이 회동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6일 준신위에 따르면 김소영 위원장을 포함한 위원들은 지난 2일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를 만났다. 준신위가 카카오와 계열사 대표를 공식적으로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회동은 3개 계열사의 주요 이슈, 준신위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을 대표들에게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준신위 위원들은 3개 계열사의 경영 상황과 준법통제 현황에 대해 질의하고 각 사의 협약 준수 의지를 확인했다. 각 사의 이슈 대응 계획과 내부 통제 강화 등 쇄신 방향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는 "카카오가 당면한 문제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하나씩 풀어나가며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준신위에 의견과 조언을 구하며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공급자, 사용자 등 생태계 구성원의 입장을 더 잘 챙기며 노력하겠다"면서 "준신위와 함께 방향성을 맞춰 문제들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2021년 대표 취임 후 회사를 안정시키기 위해 직원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했다"며 "준신위의 조언을 받아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준신위 위원장은 "카카오 임직원들과의 만남을 통해 회사에 대한 직원들의 열정과 깊은 애정을 느낄 수 있었고 카카오 전체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생각할 수 있었다"며 "준신위도 카카오가 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준신위는 활동 내용을 공개하고 제보를 받기 위한 공식 홈페이지도 공개했다. 홈페이지는 준신위의 역할과 위원장·위원 소개, 소식 게시판, 제보 메뉴로 구성됐다.

준신위는 "제보자 관련 정보는 제보자의 동의 없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으며 익명 접수도 가능하다"며 "카카오 등 준신위와 협약을 맺은 곳들은 제보자의 신원을 알아내려는 시도나 불이익 조치를 취해서는 안되며 준신위는 제보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추가로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준신위는 향후 제보가 접수되면 조사 요청 등의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카카오 준신위, 정신아 대표 내정자와 첫 만남…"책임경영 강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