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글로벌
애플, 내년에 아이폰SE2 2천만대 이상 판매
가성비 내세워 교체 수요 공략…아이폰 판매 촉진
2019년 11월 06일 오후 12: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애플이 내년 상반기에 차세대 보급형 아이폰SE2를 내놓고 아이폰 판매 확대를 꾀할 전망이다.

맥루머스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밍치 궈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2020년 상반기에 아이폰SE2를 공급하며 그해 판매량을 최소 2천만대, 상황이 좋으면 3천만대를 판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애플이 아이폰SE2에 아이폰11의 것보다 저렴한 회로기판을 사용할 것으로 봤다.

애플이 아이폰 SE2 2천만대 이상 판매할 것으로 예상됐다 [출처=애플]


차세대 아이폰SE는 4.7인치 디스플레이, 싱글렌즈 후면 카메라, 터치ID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할 예정이다. 이 모델은 아이폰11과 동일한 A13칩을 장착하며 3GB 램을 내장한다.

아이폰SE2는 고성능칩을 장착한 모델이지만 가격은 399달러로 현재 449달러에 판매중인 아이폰8보다 더 저렴하다.

시장분석가들이 아이폰SE2가 아이폰6나 6S같은 구형 모델을 사용중인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교체모델로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저렴하고 고성능을 지닌 아이폰SE2를 구매하기 위해 지갑을 열 것으로 보인다. 보급형 아이폰은 미국 외에 중국이나 인도 같은 국가들에서 특히 인기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SE를 내년초 봄에 출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안희권 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