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인터넷/소셜
전동킥보드 '킥고잉' 회원 1년만에 31만명 돌파
킥고잉 출시 1년, 이용 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2019년 10월 14일 오전 09:2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회원 수가 1년만에 31만명을 돌파했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는 1년간의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14일 공개했다. 킥고잉은 지난해 9월27일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를 선보인 후 1년을 맞았다.

9월 말 현재 킥고잉 회원 수는 31만명으로 집계됐다. 강남구에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킥고잉은 올해부터 서비스 지역과 운영 대수를 점차 확장한 결과 회원 수가 연초 대비 약 18배 증가했다. 누적 탑승 횟수는 148만회에 달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킥고잉 회원 수가 1년만에 31만명을 돌파했다. [올룰로]


킥고잉은 대중교통과 같이 일상적인 이동수단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킥고잉을 가장 많이 이용한 고객은 총 464회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399회, 351회를 이용한 고객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 인기 출발지를 분석한 결과 공통적으로 지하철역 부근에서 가장 많은 대여가 일어났지만 지역의 특성에 따라 조금씩 다른 결과를 보였다. 직장이 밀집한 강남구와 판교는 지하철역과 업무지구 주변에서 킥고잉을 많이 이용했다. 특히 강남은 테헤란로 부근, 판교는 판교역 인근에 수요가 집중됐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킥고잉을 사랑해주신 고객들 덕분에 1년간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다"며, "킥고잉이 더 많은 고객의 라스트마일 이동수단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