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복면가왕' 제이쓴 "부친상 홍현희, 위로하고 싶어 출연"…사랑꾼 새신랑
2019년 06월 23일 오후 17: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제이쓴이 부친상을 당한 아내 홍현희를 위로하기 위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나이팅게일'과 이에 맞서는 복면 가수 8인의 1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1라운드 두번째 대결은 김대리와 박과장이 무대에 올라 이문세의 '소녀'를 불렀다. 2라운드에는 김대리가 진출한 가운데 복면을 벗은 박과장은 인테리어 디자이너이자 홍현희 남편인 제이쓴이었다.



제이쓴은 복면을 벗고 솔로곡으로 '결혼해줄래'를 부르며 달콤한 매력을 발산했다.

제이쓴은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 떨리고 긴장도 많이 됐다"라고 말했다. 제이쓴은 '복면가왕' 출연 이유로 아내 홍현희를 꼽았다.

제이쓴은 "홍현희가 큰 일을 당해서 어떻게 위로를 해줄까 싶어 나왔다"라며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제 와이프 홍현희 씨, 공개된 자리에서 이런 말 하는 건 처음인데 사랑한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제이쓴은 "홍현희도 꼭 출연했으면 좋겠다. 그럴려면 와이프가 보컬 트레이너를 24개월 해야 한다"고 웃으며 "답가를 들려주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