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정치일반
"국민 밥그릇 챙기겠다"…안철수 보수대통합 회의적 반응
2020년 01월 22일 오후 14: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해 "보수통합은 정부와 여당이 바라는 함정에 들어가는 길"이라면서 중도 신당 창당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또 자신은 정치인 밥그릇보다 국민 밥그릇에 관심이 많다면서 보수대통합과 관련해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안철수 전 의원은 21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달개비에서 김경율 참여연대 전 공동집행위원장과의 만남을 가진 뒤 이같이 밝혔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조성우 기자]
안 전 의원은 "1대 1로 들어가면 정부·여당이 이길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라며 "오히려 야권에서 치열하게 혁신 경쟁하는 것이 나중에 합한 파이가 훨씬 더 클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막으려고 민주당을 찍자고 하다가 민주당을 막고자 한국당을 찍자고 하지 않았나. 수십년 하다가 어떻게 됐나. 정치인 밥그릇 키워주지 않았나"라며 "저는 정치인 말고 국민들 밥그릇을 챙기는 데 관심이 있다. 이번에 들어온 것도 정치인이 아니라 국민들 밥그릇을 만들기 위해 돌아온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정은 진보와 보수가 상관없는 문제다. 내편이면 옳고, 상대편이면 틀리다는 비상식적인 생각이 우리나라를 어렵게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이렇게 널리 퍼져 있는 비상식의 바이러스를 잡아야 우리나라 미래가 있다"고 정부와 여당을 비판했다.

자당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관계자와의 회동 계획에는 여러 사람들을 열심히 만나 대화를 나눈 뒤 상황을 파악하고 의논하겠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